고객지원센터

착한캠페인

영.유아 난청 더 이상 방치하시 마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19-01-08 17:48 조회 238회 댓글 0건

본문

 

cc572682c1c8f3aa98c2884d579ff32a_1546937292_1884_fbbczqOinCyUlU.png
 

여러 종류의 난청, 원인 먼저 파악하고 대책 세워야


난청은 청각의 전도경로에 장애가 있을 때 일어난다.

 난청에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그 중 고막의 손상이나 중이의 소리를

전달하는 이소골에 문제가 발생되는

전음성난청은  조기에 치료하면 난청을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내이 즉 달팽이관의 청각유모세포의 손상으로 인한

감각신경성난청은 조기 발견하기도 힘들고,

발견했다고 해도 이미 늦었기 때문에 더 이상의 나빠지지 않도록

 원인을 찾아 제거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소음이 많은 공장에서

근무를 하거나 화물차 및 택시운전 등 장기간 소음에 노출될

수 있는 경우, 소음으로 인해 고주파 손상 난청을 유발하게 된다.

이미 자신이 난청을 느꼈다면 감각신경성난청이 이미 진행된 상태이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이비인후과에서 청력검사를

받고 어느 정도인지 확인해 주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방치하다가 결국 보청기를 착용하게 된다.


청신경의 경로나 중추가 뇌출혈이나 뇌종양에 의하여 발생되는

중추성 난청의 경우에는 자각증상을 느끼기가 더 어렵다.

이 경우 보청기를 착용해도 효과가 가장 떨어진다.

전문적인 검사를 하지 않고서는 간단한 검사로 발견하기도 힘들다.

 

청력검사 결과에 비해 어음변별력 검사 결과가

50%이하가 나오는 경우 중추성 난청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갑자기 내 귀가 먹먹해지고 귀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고

어지럽다면 돌발성난청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심한 스트레스를

받거나 회식이나 야근을 하고 늦게 귀가하거나 잠을 잘 못

자고 피곤한 몸이 지속될 경우 어느 날 갑자기

아무런 이유 없이 찾아오는 것이 돌발성 난청이다.


만약 본인 또는 주변 지인이 이러한 증상을 느꼈다면 지체하지

말고 바로 전문적인 이비인후과나 대학병원 응급실을 찾아

조기에 치료해 주어야 한다. 이런 증상이 조기에 치료되지

않을 경우 영구적인 난청을 유발하게 되는데

특히, 돌발성 난청의 경우 보청기를 착용해도 많은 효과를 보기 힘들다.

보청기를 착용하지 않으려면 난청을 예방해야 한다.

유.소아난청의 경우 아직 언어가 발달하지 않아

난청을 쉽게 발견하지 못하고 대부분 5-6세 정도 말을

배우는 시기가 늦을 경우 의심해 보아야 한다.

최근에 태어나자마자 간단한 청력검사를 통해

난청 유.무를 파악할 수 있지만, 대부분 정상이려니

생각하고 비용을 들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조기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안심이다.

기본 검사에서 통과가 되지 않는 경우

이비인후과에서 정밀한 ABR검사를 받아 볼 수 있다.

대부분 대학병원이나 종합병원이상에 검사할 수 있다.

난청으로 판정되는 경우 보청기 착용이나

인공와우 수술이 가능하다.

유.소아 난청의 경우 대부분 선천적인 경우가

많아서 조기에 발견하여 보청기를 착용하고

언어를 습득한다면 효과가 좋다. ​

 

다양한 난청의 원인을 미리 알고 있다면 예방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착한보청기협동조합 대표자. 이사장 김하진 | 사업자등록번호. 211-88-98121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로 47 웅신아트 202호 | 대표전화. 1588-6602 | 휴대폰. 010-2980-9275
Fax. 02-6455-9277 | E-mail. chakhan9275@naver.com

Copyright © 착한보청기협동조합 All rights reserved.